韓國語 >>

파란만장한 역사의 현장, 사터우자오 중잉제를 통해 읽는 ‘추세’

2019-05-21 13:32

5월18일 중잉제(中英街)에서 촬영한 도로표지판. 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선전과 홍콩을 잇는 육로 변경에서 흥망성쇠를 겪어낸 옛 거리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열기에서 새로 출항해 질적 발전의 새로운 여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. 과거 ‘지역 경계선’과 ‘쇼핑 천국’으로 이름을 떨쳤던 일명 중국과 영국 거리 ‘중잉제’는 시대의 큰 추세에서 몇 번이나 흥성과 쇠퇴를 거듭하면서 민족의 100년 운명과 파란만장한 대외 개방의 과정을 목도했다. [촬영/신화사 기자 류제(劉潔)]

津滨网版权所有,未经书面授权禁止使用 违法和不良信息举报电话: 022-25204288 服务邮箱:jinbinwang2015@163.com
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:12120170004 备案序号:津ICP备11000547号津公网安备 12010702000020号

儿童色情信息举报专区